欢迎来到中韩人力网! [登录]  [个人/企业注册]  [회원가입]  [기업가입] VIP会员办理|服务热线:010-67678282   联系方式   设为首页
当前位置:首页 >> 中国资讯 >> 新闻详细页面

新추세와 新도전 앞에 다자주의 실천 어떻게? 시진핑, 4개 키워드로 강조

点击:次 添加日期:2020-09-23 13:29:28 来源:中韩人力网-中国资讯 编者:瑞瑞 

[중한인력망 한국어판09월23일]2020년은 유엔 창설 75주년의 해다. 75년간 시련을 겪어온 유엔이지만 여전히 생기로 넘친다. 전 세계로 눈을 돌리면 백 년 만에 찾아온 변혁 시기에 코로나19 대유행까지 겹치면서 전 세계를 새로운 갈림길로 밀어붙였다. 75년간 여러 사건, 사고를 겪은 유엔은 새로운 추세와 새로운 도전 앞에 어떻게 직면하고 있는가?

9월 21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유엔 창설 75주년 기념 정상회의에서 중요한 담화를 발표하며 4가지 의견을 제시했다.

新추세와 新도전 앞에 다자주의 실천 어떻게? 시진핑, 4개 키워드로 강조

올바른 도리 견지

대소국가 간 상호존중, 일률평등은 시대적 진보의 요구이자 유엔 헌장의 첫 원칙이다. 어떤 국가라도 국제적인 문제를 도맡거나, 타국의 운명을 좌지우지하거나, 발전 우위의 권리를 독점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제멋대로 행동하거나 패권, 따돌림, 횡포를 부릴 수 없다. 일방주의는 해결책이 없으며, 공동논의, 공동건설, 공동향유를 지켜야 하고, 각국이 공동으로 보편적 안보 수호, 발전 성과 향유, 세계 운명을 장악해야 한다. 개도국가의 유엔 내 대표성과 발언권을 한층 높이고, 유엔이 대다수 국가의 이익과 의지를 더욱 균형적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법치 단행

유엔 헌장의 취지와 원칙은 국제 관계를 처리하는 근본적인 규칙이자 국제 질서 안정을 위한 중요한 초석으로 반드시 이를 굳건하게 지켜야 한다. 각국 관계와 이익은 제도와 규칙으로만 조율할 수 있는 것이지 누구의 주먹이 크기 때문에 누구 말을 듣는 것이 아니다. 대국은 응당 국제 법치의 선도자, 수호자로 솔선수범해 약속을 준수하고, 예외를 두거나 이중잣대를 적용하거나 국제법을 왜곡해서는 안 되며, 법치의 이름으로 타국의 정당한 권익을 침해하거나 국제 평화와 안정을 파괴해서도 안 된다.

협력 촉진

국제협력 촉진은 유엔 창설의 초심이며 유엔 헌장의 중요한 취지다. 냉전 사고에 기반한 이데올로기 판단과 제로섬 게임은 자국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인류가 직면한 공동의 도전에 대처할 수 없다. 대화가 충돌을, 협상이 핍박을, 윈윈이 제로섬을 대신하고, 자국 이익과 각국 공동이익을 결합해 각국 공동이익의 교차점을 확대함으로 조화롭고 협력적인 국제 대가족을 건설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우리의 일이다.

행동 결집

다자주의를 실천해 탁상공론보다는 실천으로 옮기고, 처방전만 쓰고 효과가 없어서는 안 된다. 유엔은 문제 해결을 출발점으로, 보이는 성과를 방향점으로 삼아 안보, 발전, 인권을 균형적으로 추진하고, 특히 <2030년 지속 가능한 발전 어젠다> 이행을 계기로 공공보건 등 새로운 안보 문제 대응을 유엔 사업의 우선 방향으로 삼으며, 발전 문제를 글로벌 거시적 관점에서 우선적 위치에 두어 생존권과 발전권을 촉진, 보호하는 데 더욱 힘쓴다. (번역: 조미경)

新추세와 新도전 앞에 다자주의 실천 어떻게? 시진핑, 4개 키워드로 강조

원문 출처: 인민망-중국공산당신문망


0